23.jpg

 

 


1996-98
190x150cm

Mixed media

봄을 기다리며
윤혜진선생님을 추모해서 보고 싶어 하신 고기리 봄 풍경을 그렸다.